'7급 공무원' 국정원 국장 최종환의 음모에 최강희-주원 위기
망고식스  filmkorea@naver.com 2013-03-28 979
20130328000411_0.jpg
국정원 국장 오광재의 배신과 함께 ‘7급 공무원’ 마지막회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.

지난 2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‘7급 공무원’ 19회에서는 복수심에 총까지 오고 간 국정원
요원들과 산업 스파이의 갈등이 최고치에 다다랐다.

서원(최강희)과 길로(주원)는 드디어 훈육관 김원석(안내상) 총상 사건의 배후에 한 걸음
다가가게 된다. 그 와중에 두 사람은 미래(김수현)와 접선하는 국장 오광재(최종환)의 모습에
당혹감을 드러낸다. 이는, 내부 고발자 오광재의 비밀 현장을 목격하게 된 충격적인 상황인 것.
정체가 발각된 상황 속에서도 오광재는 뻔뻔한 태도로 일관하며 제멋대로 작전을 수행한
서원과 길로를 다그치며 무기한 직위해제라는 근신을 내린다. 사리사욕을 위해 동료들을
배신한 오광재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분노케 한 가운데 최종환은 야비한 카리스마로 극적
긴장감을 고조시켰다.

또한, 쫓고 쫓기는 긴박한 스토리 전개 속에서도 서로커플의 로맨스는 빛을 발했다. 특히,
이날 최강희와 주원은 첫 동침에 성공했다. 서원은 “서원아.. 아무리 조국을 위한 일이라도
너는 못 버리겠다. 네가 없는 이 나라에서 내가 뭘 지켜야 할지 모르겠어”라는 길로의 애달픈
진심에 다시 한 번 사랑을 확인, 잠자던 길로의 품에 파고들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설레게
했다. 이에, 서로커플의 4박5일 여행이 성공할 수 있을지 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결실을 맺을지
기대를 높였다.

한편, 서원(최강희)과 길로(주원)는 위기를 극복하고 두 사람의 아름다운 결말을 만들며 해피
엔딩을 그릴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‘7급 공무원’은 오늘(28일) 밤 9시 55분에
마지막회가 방송된다.

윤기백 기자 giback@sportsworldi.com
'7급공무원' 최강희, 찬성 말리려다가 자신이 김수현 저격 '눈물'
'7급 공무원' 주원-황찬성, 최강희 두고 트위터서 '티격태격'
이름 비밀번호
*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.
      
www.golfway.kr www.kasnara.com www.photoc.co.kr nurse.jhc.ac.kr www.arthyundai.com www.galmeir.com www.zenithclinic.co.kr dentec.jhc.ac.kr hand.wbch.co.kr m.renovo-hair.co.kr www.jsrholdings.co.kr www.sambc.com www.toolok.co.kr www.saemmool.or.kr www.dongilled.net www.93awing.com kit.wbch.co.kr www.bnbkorea.co.kr www.hapoom.net www.laondive.co.kr